Exhibitions    Artists    Media    News    About



Bang Soyun, Ahry Keem
방소윤, 아리킴
Digitally Minded
18 August—8 October 2023

Installation views
Press release

Related artists:
Bang Soyun
Ahry Keem

Bang Soyun, Ahry Keem
방소윤, 아리킴
Digitally Minded
18 August—8 October 2023


sangheeut is delighted to announce the opening of Digitally Minded, an exhibition showcasing the artistry of Bang Soyun and Ahry Keem, on view from August 18th to October 8th. Both Bang and Keem belong to the generation commonly referred to as 'digital natives,' individuals who have grown up in a world immersed in digitally created images and a wide array of digital devices. What sets them apart is their status as 'digitally minded' artists. They possess the keen mindset and natural inclination to embrace and adapt to new digital technologies, while also delving into the profound ways in which these innovations reshape our world. It's important to note that they are not merely categorized as digital natives, a label sometimes associated with irresponsibility. Digitally Minded comprises three new paintings and media works by Bang as well as an installation work by Keem that is centred on videos and occupies the space.

Bang Soyun, an artist who navigates the realms of both the virtual and physical worlds, employs 3D software to craft her art, infusing it with vibrant textures. She uses 3D rendering to concoct unique combinations of textures, colours, and temperatures, resulting in paintings that are meticulously chosen and shaped. These images, handpicked by the artist, take on a third-dimensional quality distinct from the purely digital realm. Bang's portraits are of enigmatic individuals who defy easy categorization as either good or evil, adding layers of imaginative storytelling to her creations. The figures, sporting vividly coloured hair and whimsical accessories are a rarity in the real world but thrive within Bang's unique universe. Additionally, Bang presents short-form video works, where moving characters repeat concise motions on a screen, almost justifying the existence of those born into the digital era. At first, visitors may feel disconnected from these characters, but soon they'll become as familiar as watching neighbourhood kids participating in a dance challenge. It's not just about the broad context of the digital versus reality; it's an exploration of Bang's everyday life and her unique tastes.

Ahry Keem, on the other hand, combines images and digital spaces to create physical installations. Sensory perception plays a central role in her work. Space of Mind, her immersive installation, incorporates four video panels, sound, and carefully arranged spatial elements, offering a multi-layered sensory experience. The video sources, displayed on both analogue and digital devices, are synthesized using an analogue video synthesizer to create organic flows within Keem's conceptual 'space.' These moving images prioritize their organic flow over individual sources or content. As the title suggests, Keem explores emotional resonance through the juxtaposition and collision of non-contextual, non-narrative images, diving deep into our 'mind.' The speed and manner in which each viewer perceives the video are entirely individual experiences, creating a personalized encounter. Furthermore, Keem's abstract images emphasize the concept, inviting us to engage with three extended spaces: the physical exhibition space, the digital video space, and the space of the mind, seamlessly integrated into 'consciousness.' The accompanying sound adds an extra layer of dimension, encompassing all four video panels, leading to either serendipitous harmony or intriguing dissonance. This intensified sensory perception allows us to better understand the world we inhabit.

With Digitally Minded, sangheeut introduces Bang Soyun and Ahry Keem, artists who delve into digital images and their impact on our lives, while exploring the (non)physical and spatial characteristics of the digital realm. This exhibition prompts us to question whether there truly exists a boundary between the real and digital worlds, whether we should be wary of such boundaries, and whether such questioning holds any significance.

About the artists
Bang Soyun (b.1992) has shown images that exist between reality and digital by transferring particles that make up digital images onto the paintings. She embraces the identity of a "digital ghost" and a "nomadic person," constantly pushing the boundaries of digital media, sources, and programs. Bang earned her bachelor's degree in painting from Hongik University and is currently a student at the Department of Fine Ar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She held her debut solo exhibition at sangheeut in 2021 and has also exhibited at One and J Gallery (Seoul, 2022), Space So (Seoul, 2022), and Moosey Gallery (London, 2023).

Ahry Keem (b. 1991) crafts and directs visual narratives that explore the role of art within specific media formats. She has contemplated the role of art while working as an art director for films and music videos. Recently, Keem has delved into space-specific video works, investigating the spatial and sensory dynamics of related and unrelated sounds and images. Her art direction credits include the music video for the band Silica Gel (2023), the film The Dream Songs (2022), and the music video for Yeji & Oh Hyuk (2021). In 2023, Keem presented a commissioned video work at the Min Bokjin Museum of Art in Yangju City.
상히읗은 오는 8월 18일부터 10월 8일까지 방소윤과 아리킴의 2인전 ⟪Digitally Minded⟫를 개최한다. 태어남과 동시에 도처에 사린 디지털 기반 이미지와 각종 디지털 기기로 둘러싸인 ‘디지털 네이티브’로 불리우는 세대. 상히읗에서 선보이는 방소윤과 아리킴은 그냥 그렇게 태어났음을 암시하는, 무책임한 세대를 표현하는 디지털 네이티브가 아닌 새로운 기기와 디지털 세계를 목도하고 적응하며, 또 이에 대한 경계를 통해 기술이 세상을 관통하는 방식을 탐구하는 ‘마음’과 ‘성향’을 가진, 이른바 ‘디지털 마음을 가진(digitally minded)’ 작가이다. 이번 ⟪Digitally Minded⟫에서 방소윤은 3점의 신작 회화와 미디어 작품을, 아리킴은 영상을 중심으로 공간을 점유하는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방소윤은 디지털 세계와 현실세계를 오가며 느낀 감각을 3D 프로그램을 통해 출력하고, 이를 화려한 질감으로 둔칠한 회화 작품으로 구현한다. 3D 렌더링으로 이미지를 제작 및 활용하는 작가는 이렇게 모은 이미지를 재료삼아 질감이나 색, 온도 등을 그만의 방식으로 요리한다. 작가의 온전한 선택과 경험적 판단으로 재정립된 회화 속 이미지들은 방소윤이라는 차원을 거치며 디지털 세계에서와는 또 다른, 제 3의 이미지로 탄생한다. 방소윤의 회화에는 다양한 인물이 등장하는데 이에 대해 작가는 “선이나 악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인물들을 사랑한다. 나는 언제나 판단하기 어려운 감각을 느끼며 살아간다”고 덧붙인다. 화려한 색으로 염색된 머리와 키치한 장신구를 한 인물들은 현실 세계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형태의 인물로 방소윤의 세계에만 존재하고, 그의 작품 세계에 서사를 더해줌으로써 다양한 상상의 여지를 남긴다. 또한, 작가는 최근 ‘숏폼’ 형태의 영상 작품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디지털 세계에서 태어난 인물에게 당위를 주듯 움직임을 부여받은 인물은 캔버스가 아닌 작은 화면에서 짧은 움직임을 반복한다. 이를 마주한 관람객은 처음 보는 인물에 얼핏 괴리를 느끼다가도, 마치 댄스 챌린지를 하는 공원의 아이들을 보는 것처럼 친숙해진다. 디지털과 현실이라는 거시적인 관점이라기보다, 작가가 살고있는 매일의 삶과 일상, 그리고 취향이 다분히 느껴지는 지점이다.

이미지와 디지털 공간을 재료로, 그와 관계하는 물리적 공간을 구획하는 아리킴에게 감각은 그 자체로 중요한 요소이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신작 <마음의 공간>(2023)은 4개의 영상 패널과 사운드 및 공간 연출로 이루어진 다층적 경험을 유발하는 감각적 설치 작품이다. 아날로그 비디오 신디사이저로 합성된 비디오 소스들은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혼합된 각기 다른 기기를 오가며 작가가 상정한 ‘공간’에서 자연적 흐름을 발생시키는데, 이렇게 만들어진 일련의 영상들은 각각의 영상 소스나 내용보다도 그들이 서로 조우하고 유기적으로 호흡하는 이미지의 흐름 그 자체에 중점이 있다. <마음의 공간>이라는 제목이 암시하듯 작가는 비맥락적이고 비서사적인 영상의 중첩과 충돌을 통해 일종의 정서적 감정을 유발하며 우리의 ‘마음’으로 시선을 돌린다. 작가의 작품안에서나와 내 옆의 사람이 영상을 받아들이는 속도와 인식은 모두 개개인의 경험에 의해 결정되며, 아리킴의 추상적인 이미지들의 연속성은 이 지점을 더욱 부각시킨다. 작가는 특히 전시의 공간, 영상의 공간, 그리고 마음의 공간이라는 세 가지의확장된 공간—‘의식’으로 통합되는 공간—을 경험하도록 장려한다. 한편, 공간에서 재생되는 사운드는 4개의 각기 다른 영상 패널을 하나로 아우르는 요소로써 기능하며, 이는 우연적 조화 혹은 혼란을 자아내며 시지각적 감각을 극대화시키고 우리가 딛고 있는 이세상을 지각하게 한다.

상히읗의 ⟪Digitally Minded⟫에서 소개하는 아리킴과 방소윤은 디지털 이미지와 그것이 우리가 딛고 있는 삶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디지털의 (비)물리적 공간적 특성에 주목하여 구축한 각자의 작품 세계를 선보인다. 본 전시를 통해 우리가 ‘존재’하고 있는 두 세계—현실과 디지털—간의 경계 유무와 그 경계(boundary)를 경계하고(beware) 있는지, 그리고 그것이 과연 유의미한 것인지 질문하고자 한다.

작가 소개
방소윤은 디지털 이미지를 이루는 입자를 회화로 구현하며 현실과 디지털 사이에 존재하는 이미지를 선보여왔다. 작가는 스스로를 ‘디지털 유령’, ‘유목민’이라 일컬으며 다양한 이미지를 받아들이고 디지털 소스, 매체, 프로그램의 경계를 허물며 자신의 작품 세계를 지속적으로 갱신해 나간다. 상히읗(서울, 2021)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작가는 이듬해 서울 원앤제이 갤러리(2022), 서울 스페이스 소(2022), 영국 노리치 Moosey Gallery(2023) 등에서 개최한 단체전에 참여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아리킴(b.1991)은 서사를 중심으로 만들어지는 영상의 시각적 세계관을 디자인하고 공간을 연출해왔다. 특히, 영화와 뮤직비디오 미술 감독으로 활동하며 매체 특정적 형식 안에서의 미술의 역할을 고민해왔다. 최근에는 장소 특정적 영상을 제작하며 관계하거나 그렇지 않는 소리와 이미지의 감각적인 교류의 공간성과 그 이미지에 대해 탐구하고 있다. 실리카겔 밴드의 뮤직비디오(2023),영화 <너와 나>(2022), 예지&오혁의 뮤직비디오(2021) 등 다양한 영상의 아트디렉팅을 맡은 바 있으며, 2023년 양주시립민복진미술관에서 커미션 영상 작품을 선보였다.

sangheeut 
30, Sinheung-ro, Yongsan-gu, Seoul 04339
(04339) 서울 용산구 신흥로 30

info@sangheeut.net
Instagram  ∙  Youtube  ∙  Newsletter  ∙  Artsy
Opening hours:
Wednesday⏤Sunday
11am⏤6pm
Closed on public holidays

© 2024 sangheeut